천국 . treasured2017.05.12 00:33






무지개를 접할 때면
생각나는 곳이 있다

오래 전 내가 잠시 살았던
뉴질랜드의 한 깡시골 깡깡시골

그곳엔 양과 노인들 아이들 밖에 없었다
(음 피죠아도 있었다 .. 아 피죠아 츄릅)

그곳에서 가장 좋아했던 건
손에 닿을 듯한 파란 하늘 뭉게구름
그리고 2년밖에 되지 않은 시간 속에
몇번이나 마주쳤던 무지개였다

20년이 지난 지금
가끔 생각한다

그때 하나님을 알았더라면
그사랑을 알았더라면
조금 덜 외로웠을까
덜 상처주고 덜 상처받지 않았을까

그때나 지금이나
내 아이는 성인이 되기 전에
절대로 내게서 멀리 떠나 살게 하지 않아야겠다 생각을 하지만

역시 그보다 중요한 건
내 아이는 언제든 어디서든
하나님과 그의 약속을 기억하고
그 사랑을 누리게 해야겠다는 생각

그래
지금
나부터 그래야지
응 맞아
그렇다





내가 ​내 ​무지개 구름 속에 두었나니

이것이 나와 세상 사이의 언약의 증거니라

-창세기 9:13



내 무지개라는 표현이 참 좋다
우리 하나님
멋있다
호방하다
아 간지주륵주륵

히히히





'천국 . treasured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잠언 14:26  (0) 2018.01.16
시편 138: 6-8  (0) 2017.10.22
그의 무지개  (0) 2017.05.12
호산나  (0) 2017.03.10
여름이 간다  (0) 2016.09.29
여호와의 집  (0) 2016.09.19
Posted by soEnae